SK임업·도봉구·덕성여대, 행복나눔정원 조성 협약
SK임업·도봉구·덕성여대, 행복나눔정원 조성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쪽부터) 정인보 SK임업 대표이사와 김진우 총장직무대리,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참석해 덕성여대 보유 2000여평의 부지를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업무 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SK임업)
(오른쪽부터) 정인보 SK임업 대표이사와 김진우 총장직무대리,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참석해 덕성여대 보유 2000여평의 부지를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업무 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SK임업)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SK㈜의 산림·조경 자회사인 SK임업이 ESG 활동의 일환으로 산림 자산과 역량을 활용한 도심 속 복합문화공간 조성에 나선다.

SK임업은 덕성여자대학교, 도봉구청과 덕성여자대학교가 보유한 도봉구의 2000여평의 부지를 대학생, 사회적 기업, 지역 주민들이 함께 활용하고 즐길 수 있는 '행복나눔정원(Urban Garden)'으로 조성하는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SK임업은 이번 사업을 통해 사회적 기업과 덕성여대 예비 창업자 대상 인프라 제공을 통한 창업 지원은 물론 지역 장애인, 노인층 등 취약계층 고용을 통한 일자리창출, 주민들이 즐길 수 있는 숲 체험 공간 제공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SK임업은 밀폐된 공간이 아닌 자연 친화적인 야외 문화 공간을 조성해 코로나로 지친 주민들에게 심리적인 안정감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복나눔정원은 크게 △지역주민, 대학생 등을 위한 공유 인프라 공간 △지역 주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 △SK임업의 산림 자원 체험 공간 등 세 곳으로 조성된다.

공유 인프라 공간에서는 모듈형 컨테이너를 설치해 창업∙공방 사무실로 활용해 대학생들의 꿈을 키워갈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카페 운영, 사회적 기업의 제품 판매, 지역 아동의 교육장소로 제공해 대학생, 노년층의 일자리 창출과 아동교육을 위한 대학생들의 재능기부 기회 제공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지역 주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에는 건강과 힐링을 위한 나무를 심는 한편 숲 속 도서관·체험관 등의 시설을 설치해 주민들의 쉼터, 숲 속 콘서트 공간 등 야외에서 즐길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 꾸며진다.

이 외에도 스마트가든, 대형이동화분(Mobile Planter) 등 IOT 시스템이 반영된 녹지와 휴게시설이 결합된 공간, 컨테이너 공간 속 벽면 녹화·피톤치드를 활용한 힐링 공간 등을 마련한다. 또한 소규모 식물 재배 하우스를 조성해 장애인들에게 교육의 기회와 관련 업계로의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