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업계, '비행 중 고장난 엔진 탑재' B777 운항 중단
항공업계, '비행 중 고장난 엔진 탑재' B777 운항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등 29대 자발적 운휴 돌입
보잉 "美 FAA와 사고원인 조사 중···추가 조치 발표할 것"
멈춰선 항공기들. (사진=주진희 기자)
멈춰선 항공기들. (사진=주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내 항공업계가 최근 비행 도중 엔진고장을 일으킨 항공제조업체 보잉(Boeing)사의 B777 일부 기종 운항을 중단키로 결정했다. 현재 각 항공사들은 사고 발생 항공기에 장착된 동일한 엔진을 사용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추가 사고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이다.

2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내 항공사들은 'PW4000' 계열 엔진을 사용하는 B777 기종의 운항을 중단했다. 

먼저 대한항공은 보유하고 있는 B777 기종 총 54대 가운데 PW4000 계열 엔진이 탑재된 항공기 16대에 대해 운휴키로 했다. 대상은 B777-200ER 12대와 B777-300 4대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0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원래 운휴 중이었고 띄우던 6대는 곧 바로 운항 중단 조치 후 타 기종의 항공기들을 투입했다"며 "사고가 발생한 항공기에 장착된 동일 엔진은 사용하지 않지만 PW4로 시작하는 엔진이 장착된 항공기는 우선 모두 운항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도 이 같은 계열의 엔진이 장착된 B777-200 9대를,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는 진에어가 B777-200ER 4대를 운항 중단조치 했다. 

앞서 지난 20일 미국 덴버에서 하와이로 가던 유나이티드항공 328편 여객기에 장착된 프랫앤드휘트니사 'PW4000' 엔진이 비행 중 고장나면서 기체 파편이 한낮 주택가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상자는 없었다.

사고 당일 보잉 측은 추가 사고발생에 대비해 각 항공사들을 대상으로 해당 엔진이 탑재되는 B777-200과 300 기종의 운항을 미국 연방항공청(FAA) 조사절차가 확정될 때까지 중단해달라고 권고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FAA의 조사 내용에 따라 현재 내부적으로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며 "조만간 공식 공문을 내리는 등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미 FAA는 해당 기종의 취항이 금지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보잉 관계자는 "현재 엔진 제작사와 미 항공당국과 함께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조만간 추가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은 B777 24대의 운항을 사실상 중단했고, 일본 국토교통성도 일본 양대 항공사인 JAL과 전일본공수(ANA)가 각각 보유한 13대와 19대에 대해 운항 중단을 명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