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15억달러 글로벌본드 발행···최저 가산금리
수출입銀, 15억달러 글로벌본드 발행···최저 가산금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입은행 사옥 전경 (사진=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 사옥 전경 (사진=수출입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수출입은행은 4일 글로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15억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글로벌본드는 트리플 트란쉐(Triple Tranche) 구조로, 3년만기 고정금리 5억달러와 5년만기 고정금리 7억달러, 10년만기 고정금리 3억달러로 이뤄졌다.

가산금리는 3년물의 경우 미국 3년만기 국채금리에 0.23%, 5년물은 미국 5년만기 국채금리에 0.28%, 10년물은 미국 10년만기 국채금리에 0.38%의 가산금리를 더한 수준에서 결정됐다.

수은 측은 이번 글로벌본드는 전 만기에 걸쳐 역대 한국 외화공모채권 사상 최저 가산금리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수은 관계자는 "안전자산으로서 한국물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한 것"이라며 "향후 기관의 후속 발행에 유리한 시장환경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글로벌본드에는 각국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국제기구 등의 비중이 51%를 차지하는 등 AA등급 이상 초우량 채권에 참여하는 투자자들의 주문이 활발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발행대금은 그린뉴딜산업, 디지털뉴딜산업 등 미래 성장동력인 K-뉴딜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은은 앞서 지난달에도 멕시코 현지 금융시장에서 50억멕시코페소(미화 2억6000만달러) 규모의 공모 5년물 외화채권발행에 성공한 바 있다. 스왑 후 최종 달러금리가 0.695%로, 이번 글로벌본드 5년물 발행금리보다도 낮았다.

수은은 올해 총 110억달러 규모의 외화조달을 목표로 차입수단을 다변화하고 우량 투자자를 유치해 안정적인 외채 조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