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5천만원 기부
포스코건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5천만원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은 25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5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심재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윤덕일 포스코건설 경영기획본부장(왼쪽에서 세번째)과 박철호 기업시민사무국장(왼쪽에서 두번째) 등이 참석했다. (사진=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은 25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5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심재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윤덕일 포스코건설 경영기획본부장(왼쪽에서 세번째)과 박철호 기업시민사무국장(왼쪽에서 두번째) 등이 참석했다.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포스코건설이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기부금은 해양환경보전과 미래세대들의 잠재력을 높이고 사회배려계층의 생활환경개선에 도움을 주기 위해 사용된다. 최근 바다 속 해안가에 폐기된 플라스틱으로 사회적 문제가 대두되자 이런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양경찰청과 공동으로 플라스틱 수거 활동에 대대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폐기물로 인한 오염을 예방하기 위한 국민아이디어 공모전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해양환경인식 캠페인 및 교육 등의 사업들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포스코건설 임직원들로 구성된 30여개 봉사단은 인천지역과 전국 현장 인근의 아동청소년들에게 드론, 요리, 악기, 마술 등의 분야에 적성을 찾는데 도움을 주고, 건설업의 전문성을 살려 취약계층 가구를 대상으로 낡은 배전판, 전선, 벽지, 문턱 등을 교체해주는 주거환경개선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전사적으로 환경, 사회, 지배구조(ESG) 경영을 적극 전개하기로 했으며, 해양청과 연계한 해안 지역 클린오션 봉사단과 사회문제해결형 재능기부봉사단을 신규 창단하는 등 사회봉사활동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가치있고 사회적 가치가 있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을 꾸준히 발굴해 공감·공존·공생의 가치를 확대해 나가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