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故 이건희 회장 비공개 영결식 현장
[포토] 故 이건희 회장 비공개 영결식 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8시 발인 시작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유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삼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비공개 영결식이 진행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가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하게 치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오전 8시쯤 발인이 시작돼 운구 차량이 나올 수 있는 주차장 출입구에 많은 취재진과 주변 인파가 몰리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운구 행렬은 고인의 발자취가 담긴 곳들을 둘러볼 전망이다. 생전에 이 회장이 머물렀던 서울 한남동 자택, 집무실이 있던 서초사옥 등을 살펴본 뒤 화성 반도체공장까지 들를 것으로 관측된다.

장지 역시 알려진 바 없다. 부친과 모친이 묻혀 있는 에버랜드 인근 용인 선영이나 수원 가족 선영 중 한 곳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