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금융권도 조문···윤종규 "통찰·실행력 갖추신 분"
[이건희 별세] 금융권도 조문···윤종규 "통찰·실행력 갖추신 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윤종규 KB금융회장 등 주요 금융그룹의 인사들도 故이건희 회장의 빈소를 방문해 고인을 추모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27일 오후 1시 20분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윤 회장은 "고인이 워낙 통찰력과 예지력, 실행력을 갖춰 지혜로운 경쟁자였기 때문에 아쉽다는 말씀과 위로의 말씀을 유족들께 드렸다"고 말했다.

허인 KB국민은행장도 비슷한 시간대에 이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과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오후 4시 6분께 방문해 14분가량 머물렀다. 함 회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은 채 서둘러 차량에 탑승해 돌아갔다.

이날 오전에는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빈소를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은 전날 빈소를 방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