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건희 회장, 반도체 사업장 '마지막 출근'···영면에 들다
故 이건희 회장, 반도체 사업장 '마지막 출근'···영면에 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희 삼성 회장이 1987년 삼성그룹 신임 회장 취임식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삼성그룹)
이건희 삼성 회장이 1987년 삼성그룹 2대 신임 회장 취임식에서 깃발을 흔들고 있다 (사진=삼성그룹)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반도체 신화'를 일으키며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킨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마지막 출근지는 반도체 화성사업장이었다. 이곳에서 이 회장은 삼성을 함께한 임직원들의 애도와 작별인사로 마지막을 보냈다.

고 이 회장의 운구차량은 28일 오전 11시부터 약 25분간 화성사업장을 들렀다. 도착 2시간 전부터 많은 임직원들이 나와 회사에서 준비한 3000여 송이의 국화를 받아 들고, 약 2Km에 달하는 화성캠퍼스 내 도로 양편에 4~5줄로 늘어섰다.

오전 11시경 운구행렬 도착 직전에는 라인근무자 등 더 많은 임직원들이 나와, 곳곳에서 고인의 마지막 출근길을 지켜봤다.

2004년 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반도체30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서명하고 있다. (사진=삼성)
2004년 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삼성 반도체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반도체 사업 30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서명하고 있다. (사진=삼성)

고인이 2010년과 2011년 기공식·준공식에 직접 참석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던 16라인 앞에서는 이재용 부회장 등 유가족들이 모두 하차했다.

이곳에서 과거 16라인 방문 당시의 동영상이 2분여 상영됐고, 방진복을 입은 남녀직원이 16라인 웨이퍼를 직접 들고 나와 고인을 기렸다. 유가족들은 버스 탑승 전 임직원들에게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표시했다. 임직원들은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켜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자리에는 전현직 주요 경영진과 임원들, 수천여명의 직원뿐 아니라 협력사 직원들도 함께 나와 고인을 배웅했다. 육아휴직 중임에도 직접 나온 임직원도 있었다. 사업장 인근 주민들도 나와 고인과 작별인사를 했다.

고인은 2004년 반도체 사업 30주년 기념 행사를 포함해 2003년, 2010년, 2011년 등 화성캠퍼스에 4차례 방문한 바 있다.

화성사업장을 나온 이 회장은 종착지 수원 가족 선산에서 영면에 들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