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정·재계 애도 행렬
[이건희 별세]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정·재계 애도 행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사진=김호성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 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취재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삼성측은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이에따라 취재진들에 대한 장례식장 내부 출입은 통제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가족과 함께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을 찾았다. 이날 저녁부터 친지 조문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5시께 아들 이지호씨, 딸 이원주양과 함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에 마련된 이 회장 빈소에 굳은 표정으로 들어갔다. 이 부회장은 펠리세이드 차량을 직접 운전해 빈소에 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어머니인 홍라희 여사와 이 회장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사진=김호성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3시 40분께 이 회장 빈소를 방문해 1시간 30분가량 머물다가 돌아갔다. CJ 관계자는 “이재현 회장이 1시간 30분 정도 빈소에 머물다가 이재용 부회장을 만난 뒤 5시 10분께 돌아갔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등 재계 주요 인사들 및 정세균 국무총리, 박병석 국회의장 등 정계 인사들의 근조화환도 속속 도착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빈소에 조화를 보내 애도를 표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보내 유족들에게 이 회장 별세에 대한 구두 메시지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