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장례 사흘째 조문 행렬···구광모 "많은 가르침 주셨으면, 안타깝다"
[이건희 별세] 장례 사흘째 조문 행렬···구광모 "많은 가르침 주셨으면, 안타깝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박시형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故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 사흘째인 27일에도 삼성서울병원 빈소를 조문하는 행렬들이 이어졌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38분경 빈소를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했다.

구 회장은 "재계 큰 어르신이라 조문오게 됐다"며 "우리나라 첨단사업을 크게 발전시킨 위대한 기업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계 어르신들이 오래 계셔서 많은 가르침을 주시면 좋은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범 LG가인 구자열 LS회장과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도 조문했다. 구자열 회장은 "좋은 곳으로 가셨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외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등도 빈소를 방문했다.

정계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故김대중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이 이날 오전 조문했다.

그는 "이건희 회장이 생전에 저희 부친도 조문해주셨고, 이재용 부회장께서 어머니 상에서 조문해주셨다"며 "당연히 제가 와서 조문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원유철 전 의원, 이홍구 전 총리, 정운찬 전 총리,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등이 조문했다.

이 회장의 발인은 28일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