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삼성 사장단, 이병철 33주기 추도식 참석
이재용 부회장·삼성 사장단, 이병철 33주기 추도식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3주기 추도식이 열린 19일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행이 탑승한 차량 행렬이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3주기 추도식이 열린 19일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행이 탑승한 차량 행렬이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사장단이 19일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의 3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을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선영에 도착해 참배했다.

이 부회장은 2017년에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수감되며 호암 추도식에 불참했고, 2018년에는 해외 출장 일정 때문에 추도식 전주에 미리 가족들과 선영을 찾았다.

지난해에는 3년만에 공식 추도식에 참석했다. 한솔, CJ, 신세계 등 범 삼성 계열 그룹 총수 일가와 경영진은 서로 다은 시간에 추도식에 참석했다.

호암의 장손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부인 김희재 여사와 이날 오전 일찍 다녀갔다.

신세계 이명희 회장,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 등 신세계 총수 일가는 예년처럼 추도식에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호암의 외손자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은 오후에 선영을 찾을 예정이다.

삼성, CJ, 신세계, 한솔그룹 계열사 사장들도 오후에 용인 선영을 방문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