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푸·바디워시 '리필 판매'···아모레스토어 광교 '첫선'
샴푸·바디워시 '리필 판매'···아모레스토어 광교 '첫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경험과 친환경 가치, 수준 높은 서비스로 소비자 호응 기대"
아모레퍼시픽이 경기 수원 영통구에 위치한 아모레스토어 광교 매장에 샴푸와 바디워시 제품 내용물만 담아갈 수 있는 리필(보충) 스테이션을 설치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경기 수원 영통구에 위치한 아모레스토어 광교 매장에 화장품 업계에선 처음으로 샴푸와 바디워시 제품 내용물만 담아갈 수 있는 리필(보충) 스테이션을 설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아모레스토어 광교에선 아모레퍼시픽에서 판매하는 15개 제품의 내용물을 담아갈 수 있으며 원하는 만큼만 코코넛 껍질로 만든 용기에 담은 다음 무게를 측정해 그램(g) 당 가격을 내면 된다. 상품별로 가격이 다르지만 대체로 일반 용기 제품 가격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제조 후 100일 이내 내용물만 판매하고, 보충하기 전 용기를 살균 처리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했다.

오정화 아모레퍼시픽 지속가능경영 디비전 상무는 "리필 상품과 판매 방식의 변화라는 시대적 요구에 맞춰 리필 스테이션을 처음 선보이게 됐다"며 "새로운 경험과 친환경 가치로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