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한국전력거래소 '주거래은행' 선정
우리銀, 한국전력거래소 '주거래은행'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자금운용 지원·임직원 대상 금융 서비스 제공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은행은 한국전력거래소와 주거래은행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지난 8월27일 공개입찰을 통해 한국전력거래소의 주거래은행으로 선정됐으며 계약기간은 내년 1월1일부터 2023년 12월31일까지다. 한국전력거래소는 국내 전력공급 시장의 운영과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담당하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의 공공기관이다.

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은 3년 간 한국전력거래소의 자금운용 지원 등 업무를 전담 수행한다. 임직원 급여개설을 비롯한 자산관리 컨설팅 제공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한국전력거래소의 주거래은행으로서 우리은행의 우수한 자금관리 시스템과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한국전력거래소를 위해 금융 동반자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