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김현미 "임대차3법 시장 조기 안착 위해 노력"
[2020 국감] 김현미 "임대차3법 시장 조기 안착 위해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마스크를 조정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마스크를 조정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6일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업무보고를 통해 "투기 수요를 차단하고 주택공급 기반을 확충하겠다"면서 "임대차3법이 시장에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면밀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포용적 주거복지망을 확충하고 부동산시장 질서를 확립해 나가고 있다"라며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연내 수요자 맞춤형 공적주택 21만가구 등을 차질없이 공급하고 수도권 주택 30만가구도 속도감 있게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통 시스템 혁신도 강조했다. 김 장관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신안산선 등을 차질없이 건설하고 서울역, 청량리역 환승센터 구상에 착수하는 등 광역 교통 인프라의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면서 "M버스를 확대하고, 광역알뜰교통카드를 확산하는 등 대중교통 이용도 편리하게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올해 국토부 주요 업무 지침으로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한 혁신 인프라를 구축 △국토교통 산업을 가고 싶은 좋은 일자리로 변화 △포용적 주거복지망을 확충 및 부동산 시장이 질서 확립 △교통 시스템 혁신 △누구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 등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