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證-디셈버앤컴퍼니-엔씨소프트, 'AI 간편투자 증권사' 출범
KB證-디셈버앤컴퍼니-엔씨소프트, 'AI 간편투자 증권사'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와 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 대표이사, 정진수 엔씨소프트 수석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B증권)
(왼쪽부터)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와 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 대표이사, 정진수 엔씨소프트 수석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B증권)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KB증권은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엔씨소프트와 함께 인공지능(AI) 간편투자 증권사 진출을 위한 합작법인을 출범한다고 7일 밝혔다.

3사는 각사 핵심역량인 금융투자, 자산운용 플랫폼 기술, AI 기술을 집약한 AI 간편투자 증권사 진출을 추진하기로 했다.

디셈버앤컴퍼니에 KB증권과 엔씨소프트가 300억원씩 총 600억원 규모 자본 참여를 하는 방식으로 합작법인이 구성된다.

기존 금융투자회사의 경우 프라이빗뱅커(PB)의 투자 조언을 토대로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을 추천하고 자산을 운용했다. 반면 AI 간편투자 증권사는 로보어드바이저가 자산운용을 실행하고 AI PB가 자산관리 자문을 맡는다.

KB증권의 금융 데이터와 자산관리 노하우를 기반으로 디셈버앤컴퍼니의 AI 엔진과 간편투자 플랫폼을 통해 맞춤형 자산운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엔씨소프트의 AI 자연어처리 기술을 집약한 'AI PB' 서비스를 개발한다.

새로 출범할 증권사는 자산운용뿐 아니라 고객 생애주기에 맞는 금융상품 추천, 대출, 보험, 지출 관리에 이르는 전방위 금융 컨설팅을 서비스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AI 간편투자 증권사는 향후 2∼3년 내 출범 예정이며 가입 고객 1000만명, 관리자산 10조원이 목표다.

박정림 KB증권 사장은 "상대적으로 자산 규모가 크지 않은 투자자는 충분한 조언 없이 스스로 투자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며 "이번 합작법인 구성으로 제공되는 새로운 자산관리 서비스는 어려웠던 금융투자의 문턱을 낮춰 PB 서비스 대중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