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파노로스 항암 신약 후보물질 위탁개발
삼성바이오로직스, 파노로스 항암 신약 후보물질 위탁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파노로스바이오사이언스와 항암신약 후보물질 PB101에 대한 위탁개발(CDO) 계약을 맺었했다고 17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PB101의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 시료 생산 및 시험계획(IND) 제출 지원, 전임상과 임상 물질 생산 등 CDO 모든 과정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PB101은 암세포 주변에서 과하게 발현되는 신생혈관 생성 인자 베지에프(VEGF)의 모든 계열을 표적으로 삼아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PB101은 단백질 구조가 복잡해 높은 연구 수준이 필요한 물질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PB101 개발을 위한 맞춤형 계획을 세웠다.

임혜성 파노로스 대표는 "향후 PB101을 비롯한 다중표적 후보물질을 개발할 때도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긴밀하게 협력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