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아스트라제네카와 3850억원규모 CMO 계약
삼바, 아스트라제네카와 3850억원규모 CMO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아스트라제네카와 3억3080만달러(3850억원)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장기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지난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매출액의 54.9%에 해당하며, 계약 기간은 오는 2023년까지다. 이 계약은 지난 6월 맺은 의향서에 대한 본 계약이다. 계약 금액은 향후 아스트라제네카의 수요 증가에 따라 5억4560만달러(6349억원) 규모로 증가할 수 있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아스트라제네카의 원제·완제 바이오의약품을 대규모 상업 생산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공장에서 해당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하기로 했다. 이로써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총 1조8127억원의 수주 성과를 올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