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호우 피해복구 총력 지원···"기부·금융"
우리금융, 호우 피해복구 총력 지원···"기부·금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5~7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지역에 구호급식차량과 임직원 자원봉사단을 파견해 피해복구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우선,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5~6일 대한적십자사와 협력해 피해가 컸던 충북 단양지역에 구호급식차량을 파견했다. 다음날인 7일에는 임직원 자원봉사단이 충주지역에서 도시락을 직접 만들어 이재민들에게 전달했다.

또 앞선 3일에는 집중호우 피해복구 성금 1억원을 기부했고 재난구호키트(모포·속옷·위생용품·생활용품)를 충북과 강원지역 이재민 400여가구에 전달했다.

아울러 계열사인 우리은행은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다음달 29일까지 총 2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시행하기로 했다.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는 5억원 범위 내 운전자금 대출과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피해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는 최대 2000만원의 긴급 생활자금대출 및 대출금리 최대 1%p 감면 등을 지원한다. 우리카드도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하고 피해 발생 후 발생된 결제대금 연체이자는 면제하기로 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집중호우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 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룹 역량을 총동원해 수해 지역 복구 및 피해고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