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집중호우 피해복구 '금융지원·일손돕기'
NH농협은행, 집중호우 피해복구 '금융지원·일손돕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농협은행
사진=NH농협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NH농협은행은 긴 장마와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를 위해 오는 31일까지 일손돕기, 금융지원 등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호우피해 극복을 위한 범농협 농촌일손돕기 실시 계획'에 따라 농협은행 중앙본부와 각 영업본부별 피해 현황을 파악해 인력·구호물품·급식구호차량·전문세탁차량·굴삭기 등을 지원한다.

또 폭우 피해를 입은 농업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자금 5억원 이내, 가계자금 1억원 이내의 피해복구 대출자금을 최대 1.6%p 우대금리로 지원한다. 기존 대출에 대한 이자 및 할부상환금도 최장 12개월 유예한다. 또 호우피해 농업인과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6개월까지 카드 청구대금 유예 신청을 받는다.

손병환 NH농협은행장은 "피해를 입은 농업인, 소상공인, 중소기업의 조속한 폭우피해 복구와 각종 금융지원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