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론을 마이너스통장처럼···우리카드 '우카마이너스론' 출시
카드론을 마이너스통장처럼···우리카드 '우카마이너스론'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한도 최고 1억원···금리 연 4~10%
사진=우리카드
사진=우리카드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우리카드는 신용카드 보유 고객 중 신용도가 우수한 회원을 대상으로 약정 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우카 마이너스론'을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우카 마이너스론은 한도 약정 후 고객이 원할 때 언제든 이용할 수 있다. 건별 대출과 달리 고객이 실제로 이용한 금액과 기간에 대해서만 이자가 발생한다.

이용 한도는 최고 1억원이고 금리는 연 4.0~10.0% 범위 내에서 고객 신용도에 따라 정해진다. 기존 시장 내 장기카드대출(카드론) 평균 금리가 연 13~14%였던 점을 고려하면 업계 최저 수준의 금리다. 약정기간은 1년으로 신용도에 따라 연 단위로 연장이 가능하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기존의 장기카드대출은 이용할 때마다 신청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며 "우카 마이너스론은 약정기간 및 한도 내에서 고정 이자율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서 고객의 불편함을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