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개발의료기기 신속 출시 지원 
정부, 신개발의료기기 신속 출시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각막·암 치료용 중성자 조사장치, 시장진입 기회 확대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한국보건의료연구원과 손잡고 국내에서 새롭게 개발되는 의료기기의 신속한 시장진입을 지원한다. 27일 식약처는 의료기기 개발부터 허가까지 필요한 지원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허가도우미와 보의연의 신의료기술평가를 연계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지원사업에서 신의료기술평가를 고려한 임상시험 설계, 개발제품의 사용 목적 구체화, 제조 및 품질 관리 시스템 검토, 안전성 및 성능 검토를 도울 예정이다. 기관들은 임상시험을 설계할 때부터 신의료기술평가를 고려할 수 있도록 자문하기로 했다. 신의료기술평가를 받을 때 안전성·유효성을 따지는 임상시험의 결과가 미흡하다는 이유로 시장 진입이 어려워지는 문제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식약처와 보의연은 "이번 협력사업으로 신개발의료기기의 시장진입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공각막과 암 치료용 중성자 조사장치, 증강현실을 이용한 병변 위치 표시 기기 사업이 허가도우미로 지정됐으며, 지원은 이날부터 시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