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롯데 부회장, 진천 '택배 메가허브' 건설현장 점검
황각규 롯데 부회장, 진천 '택배 메가허브' 건설현장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물류사업 육성"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오른쪽)이 20일 충북 진천 은암산단에 건설 중인 물류센터 '메가 허브 터미널'에서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건설 관계자들과 함께 공사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맨 오른쪽)이 20일 충북 진천 은암산단에 건설 중인 물류센터 '메가 허브 터미널'에서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건설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평가받는 택배·물류 사업 점검에 나섰다. 

21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황 부회장은 전날 충북 진천 롯데글로벌로지스 택배 메가 허브(Mega Hub) 터미널 건립 현장을 찾아 공사 진척 현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현장을 점검한 뒤 인근 이천 물류센터까지 돌아봤다. 

이날 현장에서 황 부회장은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외부활동을 줄이고 온라인 쇼핑을 더욱 활발하게 하기 시작하면서 택배 허브 중요성은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진천 택배 메가 허브 터미널은 적기에 잘 시작된 프로젝트이니, 안전을 최우선으로 공사를 잘 완료해 그룹 신사업 중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가 충북 진천군 초평 은암산업단지에 건설하고 있는 택배 메가 허브 터미널은 14만5000㎡ 부지에 연면적 18만4000㎡,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롯데 쪽은 해외 선진 택배터미널을 벤치마킹해, 인공지능(AI) 등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기반 차세대 택배 터미널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완공 시 하루 150만 박스의 택배 물량을 소화할 수 있게 된다. 롯데는 해당 터미널 건설에 3000억여원을 투자했다. 

롯데는 진천 메가 허브 터미널 건설을 통해 택배 경쟁력과 소비자 서비스를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최첨단 창고 시설에서 원스톱으로 택배 터미널로 연계되는 최적화된 물류 서비스를 선보여 롯데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사업 핵심 거점으로 삼겠다는 목표다. 

롯데 쪽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언택트) 소비가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이커머스 중심 유통업 재편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유통업뿐만 아니라 모든 소비재 사업이 소비자들에게 더 빠르고 편리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경쟁에 나설 것으로 점쳤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역시 지난 19일 귀국 후 첫 임원회의에서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에 투자를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롯데는 앞으로 택배, 물류사업 등을 포함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성장산업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