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TV의 '갤러리 디자인', 레드닷 어워드 '최고상'
LG 올레드 TV의 '갤러리 디자인', 레드닷 어워드 '최고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이후 8년 연속 수상···최고상만 6차례
LG전자가 세계적 권위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포함해 총 19개 상을 받았다. 사진은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해 최고상을 받은 LG 올레드 TV(모델명: GX) (사진=LG전자)
LG전자가 세계적 권위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포함해 총 19개 상을 받았다. 사진은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해 최고상을 받은 LG 올레드 TV(모델명: GX)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전자는 세계 3대 디자인상 가운데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서 최고상(Best of the Best)을 포함해 총 19개 상을 받으며 디자인 우수성을 입증했다고 24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iF 디자인 어워드',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에는 60개국에서 총 6500여 개 제품이 경합을 벌였다.

이 어워드에서 TV 전체를 벽에 밀착시키는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2020년형 LG 올레드 TV(모델명: 65GX)는 제품 디자인 부문 최고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제품과 함께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77ZX), 월페이퍼 디자인 LG 올레드 TV(모델명: 65WX) 등 LG 올레드 TV 3종은 지난달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도 본상을 수상했다.

LG전자가 세계적 권위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포함해 총 19개 상을 받았다. 사진은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해 최고상을 받은 LG 올레드 TV(모델명: GX) (사진=LG전자)
LG전자가 세계적 권위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포함해 총 19개 상을 받았다. TV 전체를 벽에 밀착시키는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LG 올레드 TV는 최고상을 받았다. (사진=LG전자)

LG전자 측은 "단순히 제품 외관이나 기능 차별화를 넘어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와 TV를 설치하는 공간까지 고려해 갤러리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 디스플레이,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해 외부 장치를 별도로 연결할 필요가 없다. 기존 벽걸이형 TV와 달리 제품 전체를 벽에 밀착시켜 마치 TV와 벽이 하나가 된 듯한 느낌을 주며 화면 몰입감은 물론이고 공간 활용도도 뛰어나다.

LG 올레드 TV는 처음 출시된 지난 2013년부터 8년 연속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해 왔다. △세계 첫 '롤러블(Rollable)' 디자인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 있는 듯한 '월페이퍼(Wallpaper)' 디자인 △패널 뒤에 투명 강화유리를 적용한 '픽처온글래스(Picture on glass)' 디자인 등으로 최고상만 6차례 수상했다.

이번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포함한 TV 3종 △LG 시그니처 에어컨 △LG 세탁기∙건조기 △얼음정수기냉장고 △스타일러 △울트라기어∙울트라파인 에르고 모니터 △코드제로 청소기 △LG 사운드바 등 총 18개 제품도 차별화된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아 제품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전무는 "가전의 공간적 가치를 높이고 고객들에게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