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나노셀 AI ThinQ 라인업 확대···"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LG 나노셀 AI ThinQ 라인업 확대···"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인치 나노셀 8K 2종 국내 출시···총 4종으로 확대
LG전자가 65형 화면에 8K 해상도를 구현한 나노셀 TV 신제품 2종을 출시한다. LG 나노셀 TV는 약 1나노미터 크기 입자를 활용해 색 표현력을 높이는 기술이 적용됐다. 모델들이 나노셀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65인치 화면에 8K 해상도를 구현한 나노셀 TV 신제품 2종을 출시한다. LG 나노셀 TV는 약 1나노미터 크기 입자를 활용해 색 표현력을 높이는 기술이 적용됐다. 모델들이 나노셀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전자가 색 표현력을 높이는 독자 기술을 적용한 LG 나노셀 AI ThinQ 라인업을 확대,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26일 65인치(화면 대각선 길이 약 165센티미터) 화면에 8K 해상도(7680 * 4320)를 구현한 나노셀 TV 신제품(모델명: 65Nano99)을 국내 출시했다고 밝혔다. 내달 초에는 또 다른 8K 나노셀 TV(모델명: 65Nano97)도 출시한다. 또 내달 말까지 2020년형 나노셀 TV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구입 모델에 따라 최대 100만원 상당 캐시백도 제공한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 따라 LG 나노셀 8K AI ThinQ는 지난 3월 출시된 75인치 2종(모델명: 75Nano99, 75Nano97)을 포함해 총 4종으로 늘어나게 된다. 4K 해상도 모델은 86·75·65·55인치가 출시돼 있다.

나노셀 기술은 약 1나노미터(nm, 10억 분의 1미터) 크기 입자로 색 표현력을 높이고 빛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색을 보다 세밀하고 정확하게 표현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CD TV는 빨간색의 고유한 색 파장에 노랑, 주황 등 다른 색 파장이 미세하게 섞이며 실제와 다른 빨간색으로 표현될 수 있는데, 나노셀이 주변색 파장을 흡수해 실제 색과 가장 가까운 빨간색을 표현해주는 방식이다.

LG전자는 나노셀 기술을 시청자 눈과 가장 가까운 패널 단계에 적용했다. 이는 나노셀이 구현하는 순색 표현이 다른 장치를 거치지 않고 시청자에게 그대로 도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취지다.

LG전자 측은 "지난해부터 글로벌 TV 제조사 가운데 유일하게 OLED TV와 LCD TV에서 각각 8K 해상도 제품을 내놓고 있다. 특히 LG 올레드 TV와 LG 나노셀 TV는 수평∙수직 화질선명도(CM)가 90% 이상으로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규격을 뛰어넘는 8K를 구현한다"며 "올레드 TV와 함께 색 표현력을 높인 나노셀 TV를 앞세워 프리미엄 TV 수요를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제품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으로 65Nano99 모델이 600만원, 65Nano97 모델이 550만원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올레드에서 나노셀로 이어지는 프리미엄 라인업을 앞세워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고 프리미엄 TV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