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한 제이앤티씨 대표 "3D 커버글라스 시장 1위 목표"
김성한 제이앤티씨 대표 "3D 커버글라스 시장 1위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한 제이앤티씨 대표.(사진=김태동 기자)
김성한 제이앤티씨 대표.(사진=김태동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3D 커버글라스와 스마트폰 커넥터전문기업 전문기업 제이앤티씨가 코스닥시장에 입성한다.

김성한 제이앤티씨 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에서 "롤러블 초박막 유리(UTG) 제조 공정 설비 및 공정 최적화를 진행하고 있다"며 "여기에 고기능성 커버글라스에 최적화된 선행요소기술도 확보하고 있어 첨단 미래형 디스플레이 시장 개화가 곧 제이앤티씨 성장 가속화의 엔진이 되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996년 설립된 제이앤티씨는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고성능 커넥터와 커버글라스를 제조하는 기업이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2249억원이고 누적 영업이익은 326억원이었다.

제이앤티씨는 2014년 세계 최초 3D커버글라스 양산에 이어, 지난해 스마트폰용 키리스(Keyless) 커버글라스 양산에 성공했다. 올해 차량용 일체형 3D커버글라스를 개발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여기에 고기능 고사양 박막글라스 선행기술을 기반으로 폴더블, 롤러블 UTG 시장진입을 준비 중이다. 현재 삼성디스플레이·LG디스플레이·BOE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제이엔티씨는 올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공급확대에 따른 글로벌 디스플레이 및 글로벌 스마트폰 고객사 증가와 함께 신규 시장인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시장 진입을 가속화하고 미래형 디스플레이 시장에 진출하는 전략을 내걸었다.

김 대표는 "자동차용 디스플레이의 경우 이미 2018년에 파일럿 설비구축 및 요소기술을 확보했고 지난해 양산라인 구축, 고객사 승인 샘플을 공급함으로써 본격적인 회수 구간에 진입했다"며 "앞으로 5G 상용화와 4차 산업혁명으로 자율 주행 시대 도래 및 자동차 내부 인포테인먼트 강화로 차량용 3D커버글라스 시장은 급속히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앤티씨는 이날까지 수요예측을 거쳐 오는 24∼25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받을 계획이다. 총 공모 주식 수는 1100만주로 공모 희망가 범위는 8500∼1만500원이다. 상장 예정일은 내달 4일이며 주간사는 신한금융투자와 유진투자증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