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이통사, 삼성에 '갤럭시노트10 LTE 모델' 출시 요청
정부-이통사, 삼성에 '갤럭시노트10 LTE 모델' 출시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10·갤럭시노트10 플러스를 공개한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샵 외벽에 꾸며진 광고판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10·갤럭시노트10 플러스를 공개한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샵 외벽에 꾸며진 광고판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정부와 이동통신사들이 삼성전자에 갤럭시노트10 LTE 모델 출시를 요청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19일 세종 파이낸스센터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현판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갤럭시노트10 LTE 버전 출시를 삼성전자에 권유했다"며 "소비자들이 (더 넓은) 선택권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차원에서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통3사도 정부의 권유에 따라 삼성전자에 LTE 모델을 출시해달라는 요청을 지난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KT는 삼성전자에 관련 공문도 보냈다.

20일 사전예약자 선개통에 이어 23일 정식 출시되는 갤럭시노트10은 LTE 모델과 5G 모델이 함께 출시되는 타 국가와 달리 국내에는 5G 모델로만 출시된다. 이에 아직 5G 네트워크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은 국내 상황에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하지만 정부와 이통사들의 요청에도 LTE 모델을 추가 출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엔 제조사와 이통사의 셈법이 깔려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단가가 높은 5G 모델만 파는 것이 수익에 유리하고 재고 관리도 쉽다. 또 이통사는 4G보다 비싼 요금제를 사용할 수 밖에 없는 5G 가입자를 대거 유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때문에 이들은 갤럭시노트10을 5G 모델로만 내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LTE 모델을 국내 추가 출시하려고 해도 개발과 테스트 과정이 필요해 적지 않은 시일이 소요된다는 것도 문제로 꼽힌다.

업계관계자는 "갤럭시노트10의 사전예약이 흥행하고 있는 가운데 굳이 분산의 위험을 앉고 LTE 모델을 출시하지는 않을것 같다"고 귀띔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