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노트10' 첫주 50만대 개통···예약자 40% 구매
삼성전자 '갤노트10' 첫주 50만대 개통···예약자 40% 구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작보다 20% 정도 많은 수준…초기 자급제 물량 10% 초반
지난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 전시된 '갤럭시노트10'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 전시된 '갤럭시노트10'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의 첫 주 개통량이 사전 예약량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20일부터 전날까지 갤럭시노트10 시리즈의 누적 개통량은 50여만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노트9보다 20% 정도 많은 수치다.

앞서 삼성전자는 9일부터 19일까지 사전 예약 기간 갤럭시노트10 예약 판매량이 전작보다 2배 이상 많은 130만대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르면 사전 예약량의 40% 정도가 개통된 것이다. 보통 예약 판매량 중 개통량이 50%를 넘는 것과 비교하면 적은 양이다.

갤럭시노트10에 대한 공시지원금과 불법보조금 규모가 예상에 미치지 못하면서 일부 판매점이 예약을 취소하거나 가격을 대폭 인상한 여파로 보인다.

이 때문에 사전 예약량 중 통신사 보조금을 받지 않고, LTE 유심칩을 꽂아 쓸 수 있는 자급제 모델의 비중이 10% 초반을 차지했다. 갤럭시S10 LTE 모델 사전예약 당시 자급제폰 비중이 20%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적은 양이지만, 첫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가 자급제 모델 비중이 거의 없었던 것과 비교하면 매우 늘어난 것이다.

적지 않은 판매점이 개통을 미루면서 삼성전자는 전날 사전예약자 개통 시한을 기존 26일에서 31일로 연장했다.

또 사전 예약 개통 기간이 늘어난 것과 별개로 당분간은 이동통신 시장이 잠잠할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방송통신위원회가 LG유플러스의 경쟁사 불법 보조금 신고로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해 전처럼 시장 과열이 일어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통사들이 마케팅 비용 부담으로 공시지원금과 보조금 확대에 쓸 재원이 없는 것도 이유 중 하나다.

다만 일각에서는 추석 연휴를 전후로 과열 가능성이 아직 남아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관계자는 "추석 연휴를 전후로 이통사 중 한곳이 먼저 치고 나가면 다른 양사도 따라갈 수 밖에 없다"며 "아직은 과열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