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10' 개통량 전작 대비 16% 증가···번호이동은 2% 줄어
'갤럭시노트10' 개통량 전작 대비 16% 증가···번호이동은 2% 줄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통량 22만대·번호이동 3만건 안팎 추산···"40만원대 리베이트 유포"
SK텔레콤 전용 모델인 '갤럭시노트10+ 아우라블루' (사진=이호정 기자)
SK텔레콤 전용 모델인 '갤럭시노트10+ 아우라블루'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의 신작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의 첫날 개통량이 전작 대비 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번호이동의 경우 유통망 불법보조금의 재원이 되는 리베이트(판매수수료)가 최고 40만원가량 유포됐지만 과열 분위기가 형성되지는 않으면서 전작보다 2% 감소했다.

2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자 대상 개통이 시작된 전날 총개통량은 약 22만1000대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갤럭시노트9의 첫날 개통량 19만1000대보다 16%(3만대)가량 많은 수준이다.

이통사별로는 KT가 전작보다 45%가량 급증한 약 6만8000대를 기록,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LG유플러스는 12% 늘어난 4만8000대를 개통했으며, SK텔레콤은 4% 증가한 10만5000대로 추산됐다. 갤럭시노트10 개통이 시작되면서 일부 유통망에서는 리베이트가 40만원 선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번호이동 건수는 약 2만9180건으로 전작보다 약 2%(558건) 줄었다. KT는 444명 순증해 번호이동 시장에서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고 LG유플러스는 74명 순증했다. 반면 SK텔레콤은 518명 순감했다. 번호이동이 감소한 것은 당초 우려와 달리 과열 분위기가 없었음을 방증하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일부 유통망은 사전예약 때 70만원대 리베이트 살포를 가정해 출고가 124만8500원인 일반 모델가격을 최저 5만∼15만원으로 제시했지만 이날 리베이트가 예상에 못 미치자 가격을 30만~40만원가량 높였다.

또 많은 사전 예약 고객들은 판매점이 약속한 거액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자 예약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사전 예약물량 중 실제 구매 수는 삼성전자가 집계한 예약 물량 130만대보다 적어질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