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기선 기재부 차관보 "시장 불안 과도하면 적극 대응"
방기선 기재부 차관보 "시장 불안 과도하면 적극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6일 "정부는 엄중한 상황인식을 갖고 관계기관과 함께 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 차관보는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연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에서 "과도한 시장 불안은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는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라며 "향후에도 이런 대내외 리스크 요인들의 전개에 따라 국내 금융 외환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방 차관보는 다만 "우리경제의 대외 건전성이 크게 개선됐고 경제 기초체력에 대한 대외 신뢰가 여전한 만큼 관련 상황을 차분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시장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되면 이미 준비된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라 상황별 시장 안정 조치를 신속하고 과감하게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는 시장변동성이 확대되는 1단계에서는 시장 모니터링 강화와 심리 안정을, 자금경색이 일어나고 실물경기가 둔화하는 2단계에서는 유동성 공급 확대를, 급격한 자본유출이 발생하고 실물경기가 침체하는 3단계에서는 금융기관 자본 확충 등을 통해 금융시스템 안정을 추진하고 확장적 거시정책을 펴는 등의 대응계획을 마련했다.

방 차관보는 "6월에 15억달러 규모의 외평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하고 사상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유지하는 등 국제 신용평가사, 해외투자자들도 우리 경제 기초 체력과 대외·재정건전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