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대한항공 직원들 첫 연대 집회···"박삼구·조양호 물러나라"
아시아나·대한항공 직원들 첫 연대 집회···"박삼구·조양호 물러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연대는 14일 오후 7시 20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케오지(KE-OZ)는 갑질격파 훼스티벌' 문화제를 개최하고 총수일가의 경영 퇴진을 촉구했다. (사진=김혜경 기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연대는 14일 오후 7시 20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케오지(KE-OZ)는 갑질격파 훼스티벌' 문화제를 개최하고 총수일가의 경영 퇴진을 촉구했다. (사진=김혜경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처음으로 공동 집회를 열고 총수일가의 경영 일선 퇴진을 촉구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과 최근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공급 대란'에서 촉발된 논란이 양사 직원들의 연대로 이어졌다.  

두 항공사 직원연대는 14일 오후 7시 20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케오지(KE-OZ)는 갑질격파 훼스티벌' 문화제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300명(주최 측 추산)의 직원들은 "조양호도 감옥 가고 박삼구도 감옥 가라", "아시아나 힘내라. 대한항공 함께 한다", "사법부는 정의를 실현해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신원 노출을 우려해 '가이포크스' 가면과 마스크, 선글라스 등을 착용했지만 얼굴을 가리지 않고 참가한 직원들도 일부 보였다.

자유발언에 나선 대한항공의 한 정비사는 "익명 채팅방에서 활동했다는 이유 때문인지 갑자기 지방으로 발령 났는데 회사에 이유를 물어봐도 발령 준비를 하라는 답변만 돌아왔다"면서 "사측은 인사권을 무기삼아 직원의 삶을 옥죈다. 모두들 두렵겠지만 앞으로 한 발씩만 내딛어 달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승무원 출신인 권수정 서울시의원이 자유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혜경 기자)
아시아나항공 승무원 출신인 권수정 서울시의원이 자유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혜경 기자)

아시아나지상서비스노조 문혜진 지부장은 "우리가 좀 더 일찍 나서서 싸웠어야 했다. 진작 경영진이 바뀌었다면 오늘날의 이 같은 비극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아시아나를 조각내 회사를 나눠놓은 이유가 우리가 뭉치는 것이 두려워 단합할 수 없도록 한 사측의 꼼수로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문 지부장은 "왜 회사 수익이 총수의 사익편취 용도로 쓰여야 하는지 의문"이라면서 "박삼구 회장이 벌인 무모한 경영의 결과를 오히려 직원들이 미안해하며 수습을 해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승무원 출신인 권수정 서울시의원도 "지금까지 붕대 감아서 가렸던 상처가 곪을 대로 곪아 터진 것이 현 아시아나의 상황"이라면서 "아프고 힘들더라도 잘라낼 것은 잘라내야 하고, 내부에서부터 치열한 싸움이 있어야 외부의 힘과 맞물려 진정한 변화가 찾아온다"고 말했다. 

사진=김혜경 기자
사진=김혜경 기자

이날 집회 말미에 양대 항공사 직원들은 총수일가 퇴진을 촉구하는 청원을 담은 종이비행기를 청와대로 날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