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 활명수 125주년 기념판 출시
동화약품, 활명수 125주년 기념판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97년 민병호 선생 개발 국내 첫신약, 초창기 병 디자인 재해석
활명수 125주년 기념판 (사진=동화약품)
활명수 125주년 기념판 (사진=동화약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동화약품은 창립 125주년을 기념해 초기 활명수를 재해석한 활명수 클래식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동화약품의 활명수 클래식 125주년 기념판은 오리지널 활명수 75ml를 3병입 패키지로 재단장한 상품이다. 활명수 클래식은 오리지널 활명수 제조법을 따라 10가지 생약성분을 담았으며, 가스가 함유되지 않아 부드럽게 복용 가능한 소화제다.

디자인은 최장수 의약품의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초창기 활명수의 라벨과 병을 따랐다. 박스 포장은 끊임없이 진화해온 활명수의 역사를 보여줄 수 있도록 활명수의 옛 광고들을 모아 디자인했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동화약품은 활명수를 시작으로 125년동안 국민의 곁에서 함께 성장해왔다. 초창기의 활명수의 디자인을 담은 활명수 클래식을 통해 오랜 기간 이어진 생명을 살리는 물이라는 가치가 소비자들에게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ㅍ
초기 활명수 모습 (사진=동화약품) 

생명을 살리는 물이라는 뜻을 담은 활명수는 토사곽란으로 목숨을 잃는 사람이 많던 1897년, 궁중 선전관 민병호 선생이 개발한 국내 첫 신약이다. 급체, 구토로 목숨을 잃는 백성이 많았던 당시 활명수는 만병통치약 대접을 받았다. 활명수는 오늘날에도 생명을 살리는 물 구실을 하며 누적 기준 90억병이 팔렸다. 동화약품은 지난해 활명수 라인업으로 7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동화약품은 활명수 첨가물을 바꾸거나, 특정 소비층에 초점을 맞추며 변화를 꾀했다. 1967년에는 기존 활명수에 탄산을 첨가해 청량감을 보강한 까스활명수를 발매했으며, 2015년에는 매실을 찐 생약 성분 오매를 함유한 미인활명수를 선보였다. 동화약품은 일반의약품인 활명수를 포함한 총 7가지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활명수는 협업을 통해 젊은 소비자에게도 가까이 다가서고 있다. 2013년에는 광고기획총괄관리자 박서원, 사진 조각가 권오상, 팝 아티스트 홍경택과 협업했고, 2014년에는 이용백, 이동기 작가가 해석한 활명수의 의미를 기념판 패키지에 담았다.

2015년에는 우리 민족 고유의 공예기법인 나전칠기를 모티브로 한 기념판이 발매됐다. 2017년엔 래퍼 서바이벌 TV 프로그램 쇼미더머니6와 협업해 리본(REBORN, 다시태어나다)이라는 브랜드 콘텐츠도 기획하며 호응을 얻었다. 지난해엔 스포츠 브랜드 휠라와, 올해엔 북미 아웃도어 브랜드 스탠리와 협업해 활명수 기념판을 내놨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