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디지털영업부 확대···비대면 고객에 '종합상담'
신한銀, 디지털영업부 확대···비대면 고객에 '종합상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은행은 영업점에 직접 방문하지 않는 고객을 대상으로 대면채널 수준의 종합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영업부'를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39명 규모 디지털영업1·2·3부로 확대된 디지털영업부는 서울 중부·강남·북부 등 9개 지역본부 소속 영업점의 최근 1년간 비내점 고객 75만여명에 대한 자산관리를 시작한다. 하반기에는 부산, 호남 등 전국 215만여명의 고객으로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디지털영업부는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는 고객을 대상으로 대면채널과 동일한 수준의 종합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영업점이다. 인터넷전문은행이 가진 비대면 거래 편의성과 전통은행이 가진 전문 직원을 통한 상담서비스 제공 등의 강점을 결합해 지난해 9월 신설됐다.

개점 후에는 5개월 만에 고객수 150% 증가, 수신 200% 증가, 여신 460% 증가 등의 실적을 거두기도 했다.

신한은행은 우수한 여·수신 종합상담 역량 및 비대면 영업 역량을 보유한 디지털 전문 직원들을 디지털영업부에 배치해 고객이 필요로 하는 상품과 금융정보를 적기에 제공할 방침이다.

또 디지털영업부 고객들과 소통하기 위해 '신한 쏠(SOL)'에 전용 페이지인 '마이케어(My Care)'도 신설한다. 이 페이지를 통해 고객들은 △이용자별 맞춤 케어 메시지 △유용한 금융 콘텐츠 △개인별 추천 상품 △놓치지 말아야 할 금융일정 등의 콘텐츠를 이용하면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영업부는 고객 중심의 디지털 고객 케어 센터로 신한은행 미래 영업점의 표준이 될 것"이라며 "성과 검증을 통해 하반기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