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임직원, 우리사주 전량 청약
한화솔루션 임직원, 우리사주 전량 청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솔루션 CI
한화솔루션 CI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화솔루션 임직원들이 1조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서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된 신주 20%를 전량 청약하기로 했다.

한화솔루션은 우리사주조합을 대상으로 지난 1월20일~2월8일까지 사전 청약을 받은 결과 전체 조합원의 청약률이 106%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태양광·그린 수소 분야의 선제적 투자를 위해 3141만4000주의 유상증자에 나선 한화솔루션은 자본시장법에 따라 신주 물량의 20%(약 628만주)를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했다. 조합원들은 배정받은 신주가 상장된 이후 1년간 팔 수 없다.

한화솔루션의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액은 22일 확정되며 24일, 25일 양일간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한 청약이 이뤄진다. 실권주가 발생하면 3월 2일, 3일에 일반공모를 거쳐 같은 달 18일 신주가 상장될 예정이다.

한화솔루션의 최대주주로 약 37%의 지분을 보유한 ㈜한화는 이번 유상증자에 대해 초과 청약(120%)에 나서겠다고 지난 9일 공시했다. 앞서 ㈜한화는 한화솔루션에 역대 최대 규모인 약 4000억원을 출자하는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이번 초과 청약은 태양광, 그린 수소 사업의 성장성에 대한 대주주와 임직원들의 기대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