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3월 주총서 여성 사외이사 선임
㈜한화, 3월 주총서 여성 사외이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화그룹의 모회사인 ㈜한화가 3월 주주총회에서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다.

㈜한화는 박상미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학부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한다고 26일 공시했다. 박 교수는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장,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심사기구의장 등을 역임했다. 

㈜한화 관계자는 "박 신임 사외이사가 글로벌 전문성 있어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유네스코 활동도 하신만큼 인문학적 소양이 뛰어나 ESG 경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인사에서 승진했던 김승모 한화 방산부문 대표, 김맹윤 한화 글로벌부문 대표가 이번 주총에서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된다.

금춘수 한화 대표이사 부회장은 재선임된다.

이 외 남일호 사외이사, 박준선 사외이사도 재선임된다.

한화그룹 사옥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 사옥 (사진=한화그룹)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