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中企지원·여성인재 중용' 정기인사 단행
신보, '中企지원·여성인재 중용' 정기인사 단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 전경 (사진=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전경 (사진=신용보증기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올해 상반기 정기인사를 단행하고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지원 확대 기조를 유지해 정책역량을 집중한다고 29일 밝혔다.

신보는 지난 하반기 영업점 현장에 실무인력을 대거 전진 배치한데 이어 올해 초 신입직원 100여명을 추가로 영업조직에 배치했다. 신속한 보증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중소기업 지원 인력을 양적‧질적으로 대폭 확충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혁신금융 역량 강화를 위해 본부조직 및 신사업 부문을 전문인력 중심으로 재편했다.

신규 선임한 본부장 중 3명을 주요사업 및 IT담당 부서에 배치했다. 혁신금융 서비스 도입 및 벤처확인 전문평가 업무 수행 전담팀도 본점에 신설했다. 전국 스타트업 지점에 벤처평가업무 전담 심사역을 배치해 혁신기업 발굴 및 디지털 혁신 역량을 강화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여성 1급 2명이 동시에 배출되는 등 전 직급에 걸쳐 여성 승진도 확대됐다. 지난해 기관 최초로 발탁한 여성 연수원장 후임으로 새로운 여성 연수원장을 임명해 차세대 여성리더 육성을 위한 기조를 이어갔다. 또 본점 부서장 등 주요 보직의 2급 이상 여성 관리자수도 지난해 6명에서 올해 9명으로 늘렸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올해는 우리 경제가 코로나 충격을 극복하고 전환의 계기를 마련해야 할 중요한 시점"이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조직역량 강화에 전력투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