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제주반도체, 화이자 백신 보관용기용 반도체 공급 소식에 강세
[특징주] 제주반도체, 화이자 백신 보관용기용 반도체 공급 소식에 강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제주반도체가 미국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보관용기에 반도체를 공급한다는 소식에 강세다.

22일 오전9시27분 현재 제주반도체는 전 거래일 대비 580원(10.27%) 오른 62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제주반도체는 "256메가비트(Mb) 메모리 용량 D램(LPDDR1)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보관용기에 들어가는 콘트롤센서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백신을 보관하고 이송하는 용기는 극저온 상태를 일정하게 유지할 필요가 있어 메모리반도체와 더불어 센서 등 다양한 전자부품이 사용된다.

박성식 제주반도체 대표는 "화이자 백신은 극저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보관용기가 필요하고 여기에 탑재되는 콘트롤센서 역시 극한의 환경에 적합해야 한다"며 "이번 콘트롤센서 탑재는 자사 메모리반도체 제품 우수성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