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뉴스] 노재석 SKIET 사장 "전기차·디스플레이 소재 톱티어 도약"
[CEO&뉴스] 노재석 SKIET 사장 "전기차·디스플레이 소재 톱티어 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재석 SK아아이테크놀로지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노재석 SK아아이테크놀로지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사장은 13일 신년사를 통해 "2021년은 전기차와 디스플레이 등 정보전자 소재 글로벌 톱티어(Top-tier)로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IET는 기업공개(IPO) 절차를 진행 중이며, 최대어 중 하나로 손꼽힌다.

노 사장은 먼저 핵심사업인 리튬이온분리막(LiBS)와 플렉서블 커버 윈도우(FCW) 사업의 펀더멘탈(Fundamental)을 한층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폴란드 실롱스크, 중국 창저우 등 리튬이온분리막(LiBS)의 글로벌 생산 거점을 조기에 안정화해 독자 생존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플렉서블 커버 윈도우(FCW)의 주요 타깃 고객 확보와 안정적인 생산·공급 체계 구축해 시장 지위(Market Presence)를 확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IET의 지난해 말 생산능력은 13억7000만㎡였다. 2023년 말에는 18억7000㎡에 달할 전망이다. 지난해 초 생산량이 3억6000만㎡였던 점을 고려하면 약 3년만에 4배 가까운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SKIET의 추가성장동력인 플렉서블 커버 윈도우(FCW)는 지난해 7월부터 본격 양산되고 있다. 플렉서블 커버 윈도우(FCW)는 폴더플폰과 같은 디스플레이나 모빌리티 영역 등 다양한 산업에 활용될 수 있어 기대감이 높은 사업이다.

노 사장은 사업의 본격적인 성장을 위한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 실행 가속화도 언급했다.

그는 "올해 예정된 SKIET의 기업공개를 성공적으로 완료해 글로벌 확장을 위한 재원을 확보하고, 계획된 생산거점 구축과 성장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KIET는 지난해 12월 18일,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예비심사가 완료되면 실질심사, 수요예측 등 절차를 거쳐 상장이 이뤄진다.

글로벌 화두인 ESG 경영 체계를 수립해 지속가능경영 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노재석 사장은 "친환경 제품 포트폴리오에 더해 생산 과정도 더욱 환경친화적으로 탈바꿈해 나가고 사회적 의무와 책임을 다하는 기업, 투명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평가받을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목표 달성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구성원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이를 극복해 나간다면 충분히 달성 가능한 목표라고 확신한다"며 "CEO로서 먼저 솔선수범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신년사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