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빚투' 작년 3분기 가계 주식투자·차입 모두 '사상최대'
'영끌·빚투' 작년 3분기 가계 주식투자·차입 모두 '사상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금융기관 차입금 42조…작년 3분기의 2.7배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동학개미운동' 등 주식투자 열풍으로 지난해 3분기 가계가 주식 투자를 위해 굴린 돈이 사상 최대 규모인 약 23조원에 이르렀다. 하지만 동시에 가계의 금융기관 차입금도 기록을 갈아치워 가계 주식투자의 상당 부분이 대출을 통한 이른바 '빚투'라는 분석을 뒷받침했다.

한국은행이 7일 공개한 '2020년 3분기 자금순환' 통계에 따르면 가계(개인사업자 포함)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액은 30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2분기(64조원)의 절반 수준이지만, 2019년 3분기(16조6000억원)보다는 14조원 이상 많다.

순자금 운용액은 해당 경제주체의 자금 운용액에서 자금 조달액을 뺀 값으로, 보통 가계는 이 순자금 운용액이 양(+)인 상태에서 여윳돈을 예금이나 투자 등의 방식으로 기업이나 정부 등 다른 경제주체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해 3분기 가계의 순자금 운용액이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늘었다는 것은 투자·예금 등으로 굴린 여윳돈의 증가폭이 대출 등 조달액보다 더 컸다는 뜻이다. 조달액을 고려하지 않은 가계의 전체 자금 운용 규모는 83조8000억원으로, 역대 최대였던 작년 2분기(110조1000억원)보다 줄었지만 여전히 1년 전(40조6000억원)의 두 배에 이르렀다.

자금 운용 부문을 나눠보면, 특히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22조5000억원)가 직전 2분기의 사상 최대 기록(21조3000억원)을 다시 넘어섰다. 전년 3분기(-8000억원)보다는 23조원 이상 많다. 채권 역시 1년 사이 4000억원에서 9조7000억원으로 10조원 넘게 불었지만, 2분기 기록(11조5000억원)에는 미치지 못했다.

예금 등 금융기관 예치금(24조5000억원)은 앞서 2분기(49조8000억원)보다 51% 줄어 작년 3분기(27조3000억원)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같은 기간 동시에 가계는 53조2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는데, 이 가운데 금융기관 차입이 52조6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2009년 통계 집계 이래 분기 최대 기록이다.

정규채 한은 경제통계국 자금순환팀장은 "가계·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 규모가 커진 것은 증시 상승에 따라 주식 투자자금 운용이 많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거주자가 발행한 국내 주식뿐 아니라 비거주자 발행 주식(해외주식) 투자 운용액 모두 3분기 중 역대 최대였다"고 설명했다.

정 팀장은 늘어난 차입, 2분기보다 줄어든 예금과 주식 투자와의 연관성에 대해 "생계 부분도 같이 작용했겠지만, 금융기관 차입에는 주택 거래량 증가에 따른 주택자금 수요와 주식 자금 수요도 분명히 있었다고 본다"며 "장기 저축성 예금 운용이 계속 줄고 단기로만 운용되고 있는 만큼 일부 예금 쪽에서 주식 투자로 빠지는 부분도 없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비금융 법인기업의 경우 순자금 조달 규모가 14조9000억원으로 2019년 3분기(17조8000억원)보다 2조9000억원 줄었다. 기업은 자금 운용액보다 자금 조달액이 많아 순자금 운용액이 음(-)인 '순자금 조달' 상태가 일반적이다.

기업의 작년 3분기 자금조달액은 38조7000억원으로, 1년 전(26조5000억원)보다 12조2000억원 늘었다. 특히 1년 새 금융기관 차입액이 15조5000억원에서 약 2.7배인 42조2000억원으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기업의 자금운용액(23조8000억원)은 2019년 3분기(8조7000억원)보다 약 15조원 증가했다.

정부의 경우 3분기 자금 조달액보다 운용액이 8조8000억원 더 많았다. 하지만 2019년 3분기(16조4000억원)와 비교하면 순자금 운용 규모가 줄었다. 1년 전보다 국외 운용액이 5조7000억원에서 13조3000억원으로, 정부 융자가 1조3000억원에서 5조원으로 많이 불었다. 정부의 3분기 자금 조달은 주로 국채 발행(순발행액 26조1000억원)을 통해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