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銀, 300억원 상생대출펀드 조성···지역 중소기업 지원
BNK부산銀, 300억원 상생대출펀드 조성···지역 중소기업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NK부산은행)
(사진=BNK부산은행)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BNK부산은행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한국주택금융공사와 '부산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코로나19 등 경기 침체에 따른 경영환경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 소재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금융 혜택을 제공하고, 지역경제의 지속적인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협약을 통해 부산은행과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총 300억원 한도로 펀드를 조성하고 부산 중소기업 중 일자리 창출 기업, 코로나19 피해 기업, 사회적 기업에게 대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최대 5억원이며, 금리는 산출금리에서 0.65%포인트 이상 감면해 줄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