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3분기 290억원 영업손실···적자폭은 축소
SK이노베이션, 3분기 290억원 영업손실···적자폭은 축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CI
SK이노베이션 CI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연결기준 3분기 29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3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다만 시간이 지날수록 회복세를 보이며 영업손실을 축소하는 모습이다.

SK이노베이션은 3분기 매출 8조4192억원, 영업손실 290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분기인 2분기보다 1조2196억원(16.9%) 늘었다. 유가 회복세에 따라 석유제품 가격이 상승했고, 석유제품과 윤활기유 판매 물량이 늘었다. 또 올해 헝가리와 중국에 신설한 배터리 해외공장이 본격 가동하면서 배터리 판매 물량이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손실폭을 4107억원 줄였다. 석유와 화학사업 시황이 아직 부진한 가운데 유가가 전분기보다 상승하면서 재고관련 이익이 늘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석유사업의 영업이익은 전분기보다 4715억원 늘어난 386억원을 기록해 흑자전환했다. 수요회복이 지연되며 전반적인 시황이 약세임에도 유가가 상승하면서 재고 관련 이익이 약 2967억원 발생했다.

화학사업은 납사 가격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에도 아로마틱 계열 시황이 좋지 않아 원재료 가격과 제품가격 차이인 스프레드가 축소됐다. 또 연료 가격 상승으로 인해 변동비가 증가해 영업손익이 전분기보다 1216억원 감소한 534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윤활유 사업에서는 원가 상승으로 마진이 줄었음에도 북미, 유럽지역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증가해 영업이익이 전분기보다 332억원 늘어난 706억원을 기록했다.

석유개발사업에서는 18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분기대비 62억원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 매출은 직전분기 783억원에서 3분기 1276억원으로 크게 회복됐지만 변동 비용 상승 등으로 영업이익 개선폭은 제한됐다.

배터리사업 매출액은 4860억원으로 전분기 3382억원에서 43.7%(1478억원)나 늘었다. 지난해 3분기(1899억원)와 비교하면 무려 2.5배나 늘었다. 중국 창저우와 헝가리 코마롬에 신설한 해외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하면서 판매물량이 늘어난 영향이다. 배터리 판매량이 늘면서 영업손실도 전분기보다 149억원 개선된 989억원을 기록했다.

소재사업 영업이익은 고객사 생산일정 조정으로 인한 일시적 판매량 감소와 환율 하락 등 영향으로 전분기대비 138억원 감소한 299억원을 기록했다.

이명영 SK이노베이션 재무본부장은 "SK이노베이션은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배터리, 소재 등 신규사업의 확고한 정착을 이뤄나가는 한편 기존 사업에서도 끊임없는 체질개선과 혁신을 지속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