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기내 좌석 활용 화물운송 시작
제주항공, 기내 좌석 활용 화물운송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방콕노선 시작으로 주변 국가 위주 확대할 방침"
제주항공 여객기 객실내 화물탑재 시연.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 여객기 객실내 화물탑재 시연. (사진=제주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제주항공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기내 좌석을 활용한 화물 사업에 뛰어든다.

제주항공은 최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로부터 여객기내 화물 운송 사업 허가를 받아 22일 오후 6시경 태국 방콕 노선에 화물을 탑재하고 운송을 시작한다.

제주항공은 다양한 목적지 선택과 우편물 수송까지 할 수 있도록 허가하는 국토부 승인에 따라 태국 방콕 노선을 시작으로 추후 시장 상황에 따라 주변 국가로 기내 화물운송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기내 화물 적재는 화물을 좌석 위에 고정하는 방식이다. 소방산업기술원으로부터 인증을 받은 방염포와 실제 화물기에 사용되는 스트랩(결박줄)을 사용해 화재의 위험을 최소화했다. 탑재되는 화물은 원단, 의류, 기계부품 등이다.

또한 기내 화물의 점검과 관리를 위해 객실 화물 안전관리자의 지속적인 교육을 진행했으며 이들은 화물 운송시 항공기에 함께 탑승해 주기적으로 탑재 화물의 이상 유무를 확인∙관리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기내 화물 운송 사업을 위해 국토부와 사전협의를 거쳐 수개월 전부터 전담 팀을 꾸려 운영 인력과 장비 등 철저한 준비를 해왔고, 국토부의 엄격한 안전운항 기준을 충족하여 승인을 얻게 됐다"며 "이는 코로나19가 진정되고 향후 항공시장회복 시 LCC 시장을 선도하는 회복탄력성을 갖추는 노력 중 하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