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섭 SK이노 대표 "미국 완성차 업체들과 협의해 3,4공장 증설 가능"
지동섭 SK이노 대표 "미국 완성차 업체들과 협의해 3,4공장 증설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C 제소, 충실히 대응···LG화학과 협상 최선 다하고 있다"
코나 화재 "남 일 아냐···경각심 갖고 원인 제거 노력할 것"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가 LG화학 부스를 방문해 관람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가 LG화학 부스를 방문해 관람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는 "미국의 완성차 회사들이 배터리 물량을 더 달라고 하면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 대표는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0 인터배터리 행사에 참석해 미국 전기차 배터리 공장 증설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1공장은 내년 완공해서 내후년 양산, 2공장은 파일을 박고 땅을 고르고 있다"며 "미국 완성차 회사들과 협의해 공장 증설을 원하면 3,4 공장 증설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전에는 수주한 뒤 투자했는데 이제는 전략적으로 선투자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미국 조지아주에 총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1.5GWh 규모의 1, 2공장을 짓고 있다.

다만 LG화학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기한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결과에 따라 SK이노베이션 미국 공장 가동 여부가 달려있다. ITC는 오는 26일(현지시간) 최종판결을 내릴 예정이다.

ITC가 지난 2월의 조기패소 결정을 그대로 유지한다면 SK이노베이션은 미국에 배터리를 수출할 수 없게 된다. 미국 공장 가동도 중단된다.

지 대표는 "법적절차에 충실히 대응하고 노력하고 있다"며 "ITC 결정 방향에 맞춰서 필요한 절차들을 잘 진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과의 협상에 대해서는 "아직 결론나진 않았지만 조기에 해결하려 하고 있다"며 "K배터리 산업에 대해 부정적인 얘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산업에 안좋다고 생각하고, 당사자들에게도 부정적인 요인이 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연이어 발생한 현대 전기차 코나의 화재 사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남 일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경각심을 갖고 배터리 셀 단에서 나올 수 있는 화재 원인들에 대해 꼼꼼히 워크샵을 진행해 원인들을 제거하는데 노력할 것"이라며 "최선을 다해 만들어야겠다"고 말했다.

지 대표는 이날 경쟁사인 삼성SDI와 LG화학 부스도 방문해 관람했다. 이에 앞서 한 기자가 다른 부스도 방문할 의향이 있는지 묻자 "삼성은 꼭 가겠다"고 웃으며 답했다.

그는 삼성SDI 부스와 LG화학 부스에 전시된 전기오토바이에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LG화학 부스에서는 가정용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인 '레쥬(resu) 프라임' 상품과 리튬황 배터리의 실물을 본 뒤 "잘 만들었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기자들을 향해 "K부스는 함께 가야 하지 않겠나"라며 "특별한 의미 부여는 말아달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의 인터배터리2020에 전시되는 부스 전경 사진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인터배터리2020에 전시되는 부스 전경 사진 (사진=SK이노베이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