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서울 중소형아파트 文정부 들어 66% 상승
[2020 국감] 서울 중소형아파트 文정부 들어 66%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문재인 정부 3년 간 서울 40~62.8㎡미만의 중소형 아파트 가격이 가장 높은 비율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감정원에서 제출받은 '2017년 5월 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아파트 평형별 평균 매매시세을 분석한 결과 전용면적 40~62.8㎡의 중소형 아파트 시세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월인 2017년 5월 3억7218만원에서 올해 7월 6억1741만원으로 65.9%(2억4523만원) 상승했다.

40㎡ 미만의 소형 아파트 시세도 같은 기간 2억6117만원에서 3억5009만원으로 34%(8892만원) 올랐다.

노원구의 경우 같은 기간 중소형 시세가 2억7110만원에서 4억1435만원으로 52.8%(1억4325만원)상승한 반면, 소형은 1억8759만원에서 2억8815만원으로 53.6%(1억 56만원)나올랐다. 중소형보다 소형이 더 오른 것이다. 

구로구도 중소형 49.9%에 비해 소형은 51.0%로 더 많이 상승했다. 반면 고가주택이 많은 강남구, 서초구 등은 중소형 이상의 중형대 오름폭이 가장 컸다.

집값의 상승액은 평형이 커질수록 많아졌다. 같은 기간 135㎡이상 대형의 경우 시세 증가율은 38.0%로 가장 낮았지만, 평균 상승액은 5억4978만원으로 가장 컸다. 다음으로 중대형 4억1268만원(56.7%), 중형 3억1673만원(61.5%) 순이었다.

소형 및 중소형대 시세 최상위권 아파트들의 가격 증가폭은 더욱 컸다. 강남구 현대힐스테이트 2단지 내 소형 38.671㎡의 경우 3년전 7억7500만원으로 그때도 고가였지만, 지금은 4억1000만원이 올라 11억 8500만원으로 시세 10억원을 넘어섰다. 서초구의 중소형대 래미안퍼스티지 59.89㎡ 또한 8억1500만원이 급등, 21억1500만원으로 20억원대에 올라섰다.

김상훈 의원은 "지난 3년여간 서울에서 보통의 시민이 사고, 살집이 사라졌다"며 "정부의 부동산 실정이 되려 갭투자와 패닉바잉을 자극하면서 서민의 주거비용을 급증시킨 만큼 현 주거정책의 전반의 방향에 수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