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DGB지주,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 업무협약
신보-DGB지주,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 업무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 다섯 번째)과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왼쪽 네 번째)이 지난 14일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열린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 다섯 번째)과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왼쪽 네 번째)이 지난 14일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열린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용보증기금과 DGB금융지주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정부의 디지털뉴딜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으로 두 기관은 고객 방문이 필요 없는 '비대면 우대금융상품' 올해 안으로 출시한다. 또 재무적 신용등급은 낮지만 상거래 신용지수가 우수한 기업을 위한 '상거래 신용지수를 활용한 우대 금융상품'도 마련한다.

또 대구은행에서 신보의 비대면 보증상품인 '이지원(Easy-One) 보증'과 상거래 신용지수를 활용한 '상거래 신용지수 연계 보증'을 통해 대출을 받을 경우 추가로 보증료율 우대(3년간 0.2%p 차감) 혜택을 제공한다. 기관별 보유 데이터 교류와 비대면 플랫폼 연계도 추진할 예정이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대구에 본사를 둔 두 기관이 상호 협력해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