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신작 '제2의 나라' 브랜드 사이트 오픈
넷마블, 신작 '제2의 나라' 브랜드 사이트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넷마블
사진=넷마블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넷마블은 지스타2019에서 첫 선을 보인 '제2의 나라: Cross Worlds'(이하 제2의 나라)의 브랜드 사이트를 오픈했다고 1일 밝혔다.

넷마블이 개발 중인 제2의 나라는 '레벨5'가 기획·제작하고, '스튜디오 지브리'가 작화, 거장 음악가 '히사이시조'가 참여한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로 계승한 작품이다.

두 개의 세계를 오가는 환상적인 스토리와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카툰렌더링의 3D 그래픽, 수준 높은 컷신을 앞세워 원작의 감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제2의 나라는 커뮤니티 '킹덤'을 기반으로 이용자 간의 협력, 경쟁하는 '소셜 시스템'과 '이마젠'이라 불리는 개성 넘치는 정령들을 수집·육성하는 재미가 특장점이다.

실제 게임화면을 기반으로 제작된 브랜드 사이트는 제2의 나라 세계관, 캐릭터, 이마젠, 킹덤 등 주요 콘텐츠를 살펴볼 수 있다. 이용자는 브랜드 사이트에서 캐릭터 5종의 가상세계와 현실세계 모습, 이마젠 10종, 환상적인 디자인을 자랑하는 4개 지역의 플레이 화면을 직접 볼 수 있다.

조신화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제2의 나라는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시장의 혁신을 주도한 '리니지2 레볼루션' 개발진들이 참여해 새로운 판타지 MMORPG를 이용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