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Q 영업익 5000억원 육박···'생활가전의 힘'(종합)
LG전자 2Q 영업익 5000억원 육박···'생활가전의 힘'(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12조8340억원, 영업익 4931억원···전년比 17.9%, 24.4%↓
'코로나 직격탄' 맞은 美 월풀 제치고 글로벌 가전서 '1위' 전망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2분기 시장 전망치를 훌쩍 뛰어넘는 호실적을 냈다.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선언 직후인 4월 글로벌 셧다운이 심화하며 최악의 실적이 우려됐지만 5∼6월 이후 가전부문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며 '깜짝실적'을 내는 데 성공했다. 의류관리기,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을 비롯한 생활가전 제품이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한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6522억원) 대비 24.4% 감소한 4931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지난 1분기 1조904억원으로 1조원을 넘었던 영업이익은 2분기 들어 반토막이 났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9% 줄어든 12조8340억원이다. 매출은 작년 동기(15조6292억원) 대비 17.9% 감소한 것이며, 1분기(14조7278억원)에 비해서도 12.9% 떨어진 수준이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지난해보다 줄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생산시설과 판매유통망의 셧다운조치가 본격화됐던 점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다. 증권사가 내놓은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 평균(컨센서스)은 4009억원이다. 이번 실적은 시장 예측을 크게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인 셈이다. 

이날 잠정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진 않았지만 주력 사업부문인 생활가전이 실적을 견인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온라인 매출 증가 및 프리미엄 비중 확대로 수익성을 확보하며 버팀목 역할을 했다는 관측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위생가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의류관리기,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을 앞세운 신가전이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또 올해 여름 역대급 무더위가 예고되면서 6월 이후 에어컨 판매도 호조세다. 시장에서는 LG전자 생활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가 2분기 4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올렸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미국 월풀(Whirlpool)을 제치고 생활가전 매출과 영업이익 부문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에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은 북미 사업 비중이 LG는 24%(2018∼2019년 기준) 수준인 반면 월풀은 54∼56%로 두배 이상이어서 매출 역시 LG전자가 월풀을 제쳤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LG전자가 지난달 말 출시한 원바디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가 출시 3주만에 판매량 1만대를 넘어섰다. 모델들이 트롬 워시타워의 새로운 색상 3종을 소개하고 있다. 왼쪽부터 샌드 베이지, 코랄 핑크, 포레스트 그린 (사진=LG전자)
LG전자가 4월 말 출시한 원바디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가 출시 3주만에 판매량 1만대를 넘어섰다. 모델들이 트롬 워시타워의 새로운 색상 3종을 소개하고 있다. 왼쪽부터 샌드 베이지, 코랄 핑크, 포레스트 그린 (사진=LG전자)

TV 부문은 코로나와 올림픽 등 스포츠 이벤트 부재로 작년 2분기보다 매출, 영업이익 모두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익 기여도가 높은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기대 이상으로 선전하며 우려보다 나았다는 분석이다. 증권업계는 2분기 TV 매출을 2조2000억∼2조4000억원대, 영업이익은 1200억∼1400억원안팎으로 추산하고 있다.

'만년 적자' 꼬리표가 붙어있는 스마트폰 사업은 우려한 것보다는 나은 실적을 낼 것으로 보인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늘고 영업손실도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6월 이후 판매량이 일부 회복됐고, 스마트폰 신제품 '벨벳'이 구원투수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장 사업은 적자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코로나 여파로 완성차 업체들의 셧다운이 잇따르면서 매출과 이익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예측된다.

3분기는 미국과 유럽의 대형 가전매장 오픈, 여름 가전인 에어컨 성수기 효과로 2분기에 비해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공개된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한 예상치"라며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