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민관 협업 '상용차 수소충전소' 최초 개소
현대자동차, 민관 협업 '상용차 수소충전소' 최초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쏘 기준 시간당 약 22대 충전 가능
현대자동차, 전라북도, 환경부, 완주군, 전북테크노파크 참여
현대차 로고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 로고 (사진= 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가 민관(民官)협력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라북도를 시작으로 상용차 수소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3일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에서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진행했다. 개소식에는 송하진 전라북도 도지사, 박성일 완주군 군수, 안호영, 김성주 국회의원, 현대자동차 한성권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자동차는 충전소 건축비 및 건설 부지를 제공해 개소한 '상용차 수소충전소'는 기업과 지역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민관(民官)이 함께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전라북도와 환경부는 수소탱크, 압축기, 냉각기 등 설비 구축비용을, 완주군은 운영비용을 부담하며, 전북테크노파크는 운영 주관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상용차 수소충전소는 전라북도에 위치한 첫 수소충전소이자 국내 최초 수소상용차 특화 충전소로서 현재 국내 가동중인 기존 충전소(하루 최대 300kg 내외) 대비 약 2배 이상 늘어, 시간당 약 22대(넥쏘 기준)를 충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전라북도 내 첫 수소충전소 완공으로 미래 수소사회에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통해 진정한 수소 사회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