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영업사원 코로나19 확진판정
대웅제약 영업사원 코로나19 확진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 영업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일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 경인지역 담당 영업사원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검사 뒤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달 거래처를 찾을 때마다 마스크를 썼지만 감염 가능성 탓에 접촉자들이 자가격리됐다. 대웅제약은 "해당 직원의 거래처까지 밝힐 수 없지만 확인 결과, 해당 직원이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 등 방역수칙을 잘 지켰고, 거래처에서도 의심 증상자는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해당 직원과 함께 식사한 동료도 1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웅제약은 부천 영업사무소를 폐쇄했다. 부천 영업사무소 직원들은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됐다. 

대웅제약은 "그동안 영업사원들에게 대면과 비대면 마케팅을 자율적으로 선택하도록 했지만 해당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부천 사무소 직원은 모두 자가격리됐다"며 "현재 사무소 소독과 방역을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