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단계 건강용품업체 리치웨이발 코로나19 '비상'
다단계 건강용품업체 리치웨이발 코로나19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전까지 12명 확진, 직원·방문자 199명 검사중···서울 관악구 조원동 세미나에 고위험군 노인 대거 참석
4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다단계식 건강용품 판매업체 리치웨이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가 4일 오전까지 12명으로 확인됐다. 리치웨이는 서울 관악구 조원동에서 판매원 교육과 세미나 명목으로 여러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를 열어 왔다. 행사 참석자가 대부분 전염병 고위험군인 노인이어서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

리치웨이로 인해 코로나19에 처음 감염된 72세 남성(구로 43번, 서울 887번)은 서울 구로구 수궁동에 거주자다. 그는 1일 리치웨이 사무실에서 힘을 잃고 쓰러져 영등포구 강남성심병원으로 이송된 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2일 확진됐다. 이 환자는 현재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에 입원 중이다.

구로구 43번 환자가 1일 오전 방문한 구로구 소재 내과의원의 간호사 2명도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다. 3일에는 용산구 효창동 거주 65세 여성(용산 39번, 서울 897번), 강남구 거주 56세 여성(강남 77번, 서울 903번), 경기 군포시 거주 73세 남성(서울 904번)이 서울에서 확진됐다.

경기 안산시 상록구 사사동에 사는 83세 남성(안산 17번)도 3일 고대안산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당일에 양성 판정이 나왔다. 안산 17번 환자는 지난달 29일 리치웨이를 방문했고 이튿날 두통과 인후통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4일에는 용산구 거주 69세 남성(서울 912번), 강서구 화곡3동 거주 74세 남성(강서 56번, 서울 914번), 관악구에서 검사를 받은 수원 거주 59세 여성(서울 915번)과 영등포 거주 48세 여성(서울 916번)이 서울에서 확진됐다.

4일 서울 관악구 조원동 리치웨이 입구 (사진=연합뉴스)
4일 서울 관악구 조원동 리치웨이 입구 (사진=연합뉴스)

이중 강서 56번 환자는 1일 리치웨이 홍보관을 방문했을 때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2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강서구보건소에서 3일 검사를 받은 결과가 4일 오전 양성으로 나왔다.

서울 발생이 아니라 경기도 발생으로 잡힌 환자도 4일에 적어도 3명이 나왔다. 구로구 43번의 접촉자인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세류2동 거주 80대 남성(수원 66번)은 4일 확진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입원했다.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에 사는 57세 여성(안산 18번)은 지난달 31일 열, 잔기침, 인후통, 두통이 나타났으며, 이달 3일에 구로 43번의 접촉자로 분류돼 단원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그는 4일 확진돼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이송됐다.

경기 안양시 동안구 범계동에 사는 83세 여성(안양 39번)은 지난달 30일 리치웨이를 방문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무증상 상태에서 3일 동안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가 4일 양성으로 나왔다.

구로구 43번의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은 가운데 리치웨이는 지난달 23일과 30일 판매원 교육과 세미나를 연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업체의 세미나는 노인들을 모아두고 판매 제품을 안내하거나 레크리에이션 활동도 병행하는 자리다. 서울시 관계자는 참가한 노인들이 주변 지인들을 데려오게 하는 구조로 일종의 다단계 방식을 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세미나 참석자들의 명부는 모두 파악했다. 대부분 나이 많은 어르신들"이라며 "업체 직원 11명,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일 사이 업체를 방문한 188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