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4월 수출물량 12.6%↓···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코로나에 4월 수출물량 12.6%↓···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4월 수출 물량이 11년여 만에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4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 물량은 작년 같은 달보다 12.6% 줄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2∼3월에도 늘던 수출 물량이 석 달 만에 하락 전환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는 동안 주요국이 하나둘씩 나라 문을 걸어 잠그면서 수입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 4월에야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4월의 하락 폭은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2009년 1월(-26.7%) 이후 가장 큰 수준이다. 4월 수출 물량은 운송장비(-39.5%),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7.5%)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4월 수출 금액도 지난해 같은 때보다 22.8%나 줄었다. 2009년 7월(-24.0%) 이후 10년 9개월 만에 최대 폭 감소다.

같은 기간 수입 물량은 제1차 금속제품, 기계 및 장비를 중심으로 1.5% 감소했다. 수입 금액 또한 석탄 및 석유 제품(-41.3%) 등의 영향으로 15.5% 줄었다. 반면 자동차가 포함된 운송장비의 수입 물량과 금액은 각각 19.5%, 14.9% 늘었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3.0% 오르며 29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수입 가격(-14.2%)이 수출 가격(-11.7%)보다 더 많이 내린 영향이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올랐으나 수출 물량 지수가 하락한 탓에 4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10.0%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