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손상된 폐, 줄기세포로 치료 가능"
"코로나19로 손상된 폐, 줄기세포로 치료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줄기세포치료학회 "자가세포 맞춤형으로 사용···급성호흡부전 치료에 적용해야"
이희영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회장이 20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줄기세포가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이희영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회장이 20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줄기세포가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손상된 폐를 줄기세포로 치료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0일 이희영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회장은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폐가 기능을 못 할 때 줄기세포를 투여하면 상처가 난 자리를 치유하고 원상 복귀시키는 역할을 한다"며 "줄기세포치료를 코로나19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줄기세포 치료는 환자 유래 조직에서 분리한 줄기세포를 즉시 투여하고 동시에 체외에서 최소한의 조작만으로 숫자를 증식해 다시 환자에게 반복적으로 투여하는 의료 행위다.

이 회장은 "줄기세포 치료술은 음압, 개별 관리가 필요한 감염질환자에게 자가세포를 맞춤형으로 사용할 수 있다"며 "변수가 많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 치료제나 백신 개발에 힘을 기울이는 것과 별개로 줄기세포 치료를 신속히 급성호흡부전증 환자에게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는 9월부터 시행되는 첨단재생바이오법에 (줄기세포 치료법 중 별도 시설 없이 의사가 일회용 이동형 세포 배양을 통해 자율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최소 조작 자율 배양을 허용하는 방안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